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저축은행무직자소액대출 www.64heishan.com
무직자에게도 가능한 저축은행? 저축은행 무직자 소액대출 상품안내!
어린이치과보험 www.ligarette.com
큰 돈 드는 치과치료, 아이때부터 보장받으세요!
정부지원창업대출 www.hk4989loan.co.kr
창업이 필요할때, 자금이 부족할때! 정부지원창업대출 알아보세요.
나라사랑대출 국가유공자대출 www.doit-cmy.com
국가유공자들을 위한 금융상품, 나라사랑대출! 장단점 분석.
장기연체자빚탕감 capturedbypenguins.com
장기연체자 빚탕감 해결가능한방법! 알맞는제도는?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김무성
1457478526
2:3
5.00

좋아요 : 3 , 안좋아요 : 0

출처 : 연합뉴스 TV
877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앵커]

새누리당 비박계 수장인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공개석상에서 마주했습니다.

공천을 둘러싸고 양 계파가 신경전이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감돌았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최경환 의원이 4년 만에 서울 서대문갑 지역구 탈환에 나서는 이성헌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를 사이에 두고 잡은 손을 들어올리며 지원사격에 힘을 합치겠다는 의지를 한껏 드러내보였지만 자리 하나를 사이에 둔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흐릅니다.

먼저 연단에 올라선 김 대표.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이 정권 최고의 힘있는 사람 최경환 의원도 오셨고 전 정권에서 제일 힘을 많이 발휘하던 정두언 의원도 오셨고…요새 잠이 안옵니다. 잠이 안와. 우리나라 미래 생각하면 진짜…”

‘살생부 파동’의 장본인인 정 의원까지 거론하자 최 의원은 큰 웃음으로 어색함을 벗어납니다.

친박계는 살생부 파문 당시 김 대표를 몰아세운 바 있습니다.

김 대표는 이 날도 현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이른바 ‘묵언 수행’이 보름째 이어진 것입니다.

경제 위기 국면임을 강조하며 “미래 경제를 돌보지 않는 야당은 이제 교체할 때가 됐다”면서 야당 심판론에 집중했습니다.

최 의원은 김 대표를 향해 덕담을 건네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최경환 / 새누리당 의원] “김무성 대표님 요즘 총선 승리를 진두지휘하느라 정말 애를 많이 쓰고 계시는데 경제 특강을 아주 정말 참 경제 전문가인 저보다도 더 잘해주셨어요. 감사합니다. 정말.”

그러나 박수 갈채 속에서도 김 대표는 홀로 미동이 없었습니다.

공천전쟁이 치열해지면서 계파 간 신경전은 두 사람의 어색한 조우 속에서도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끝)

업데이트 날짜 : 2016-03-08 23:08:46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앵커]

새누리당 비박계 수장인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공개석상에서 마주했습니다.

공천을 둘러싸고 양 계파가 신경전이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감돌았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최경환 의원이 4년 만에 서울 서대문갑 지역구 탈환에 나서는 이성헌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를 사이에 두고 잡은 손을 들어올리며 지원사격에 힘을 합치겠다는 의지를 한껏 드러내보였지만 자리 하나를 사이에 둔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흐릅니다.

먼저 연단에 올라선 김 대표.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이 정권 최고의 힘있는 사람 최경환 의원도 오셨고 전 정권에서 제일 힘을 많이 발휘하던 정두언 의원도 오셨고…요새 잠이 안옵니다. 잠이 안와. 우리나라 미래 생각하면 진짜…”

‘살생부 파동’의 장본인인 정 의원까지 거론하자 최 의원은 큰 웃음으로 어색함을 벗어납니다.

친박계는 살생부 파문 당시 김 대표를 몰아세운 바 있습니다.

김 대표는 이 날도 현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이른바 ‘묵언 수행’이 보름째 이어진 것입니다.

경제 위기 국면임을 강조하며 “미래 경제를 돌보지 않는 야당은 이제 교체할 때가 됐다”면서 야당 심판론에 집중했습니다.

최 의원은 김 대표를 향해 덕담을 건네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최경환 / 새누리당 의원] “김무성 대표님 요즘 총선 승리를 진두지휘하느라 정말 애를 많이 쓰고 계시는데 경제 특강을 아주 정말 참 경제 전문가인 저보다도 더 잘해주셨어요. 감사합니다. 정말.”

그러나 박수 갈채 속에서도 김 대표는 홀로 미동이 없었습니다.

공천전쟁이 치열해지면서 계파 간 신경전은 두 사람의 어색한 조우 속에서도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끝)

You might also like More from author

2 Comments

  1. Roko says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 뭐지? '어색한' ….? /뭔가 ~김무성 좌파 낌새가..
    어머나 ~ 윤상현 최경환 등 친박계가 당한거 맞죠?
    이건 또 다른 시작의 알람! ㅡ 앞으로 공천문제로 이런 <꼼수> 가 더 나올 수도 있겠습니다요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