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사 /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직장인신용대출조건 www.apple-loan.co.kr
바쁜 직장인들 간편하게! 대출조건부터 알아보세요!
메리츠화재담보대출 www.thebium.net
보험담보 대출 어렵지않습니다. 장단점부터 알아보세요!
컴파스어드바이저 www.compassyg.com
검증된 전문가에게 상품을 맡기다. 컴파스어드바이저!
흥국생명라이프업종신보험 www.inselltopsoil.com
종신보험, 아직도 준비못하셨나요? 정기종신몰에서 한번에 비교!
카드론대출 www.xcwonline.net
카드론대출 어렵지 않습니다. 쉽게 받아보세요!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김무성
1457478526
2:3
5.00

좋아요 : 3 , 안좋아요 : 0

출처 : 연합뉴스 TV
877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앵커]

새누리당 비박계 수장인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공개석상에서 마주했습니다.

공천을 둘러싸고 양 계파가 신경전이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감돌았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최경환 의원이 4년 만에 서울 서대문갑 지역구 탈환에 나서는 이성헌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를 사이에 두고 잡은 손을 들어올리며 지원사격에 힘을 합치겠다는 의지를 한껏 드러내보였지만 자리 하나를 사이에 둔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흐릅니다.

먼저 연단에 올라선 김 대표.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이 정권 최고의 힘있는 사람 최경환 의원도 오셨고 전 정권에서 제일 힘을 많이 발휘하던 정두언 의원도 오셨고…요새 잠이 안옵니다. 잠이 안와. 우리나라 미래 생각하면 진짜…”

‘살생부 파동’의 장본인인 정 의원까지 거론하자 최 의원은 큰 웃음으로 어색함을 벗어납니다.

친박계는 살생부 파문 당시 김 대표를 몰아세운 바 있습니다.

김 대표는 이 날도 현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이른바 ‘묵언 수행’이 보름째 이어진 것입니다.

경제 위기 국면임을 강조하며 “미래 경제를 돌보지 않는 야당은 이제 교체할 때가 됐다”면서 야당 심판론에 집중했습니다.

최 의원은 김 대표를 향해 덕담을 건네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최경환 / 새누리당 의원] “김무성 대표님 요즘 총선 승리를 진두지휘하느라 정말 애를 많이 쓰고 계시는데 경제 특강을 아주 정말 참 경제 전문가인 저보다도 더 잘해주셨어요. 감사합니다. 정말.”

그러나 박수 갈채 속에서도 김 대표는 홀로 미동이 없었습니다.

공천전쟁이 치열해지면서 계파 간 신경전은 두 사람의 어색한 조우 속에서도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끝)

업데이트 날짜 : 2016-03-08 23:08:46
새누리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앵커]

새누리당 비박계 수장인 김무성 대표와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공개석상에서 마주했습니다.

공천을 둘러싸고 양 계파가 신경전이 벌이고 있는 상황이라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감돌았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최경환 의원이 4년 만에 서울 서대문갑 지역구 탈환에 나서는 이성헌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행사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후보를 사이에 두고 잡은 손을 들어올리며 지원사격에 힘을 합치겠다는 의지를 한껏 드러내보였지만 자리 하나를 사이에 둔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흐릅니다.

먼저 연단에 올라선 김 대표.

[김무성 / 새누리당 대표] “이 정권 최고의 힘있는 사람 최경환 의원도 오셨고 전 정권에서 제일 힘을 많이 발휘하던 정두언 의원도 오셨고…요새 잠이 안옵니다. 잠이 안와. 우리나라 미래 생각하면 진짜…”

‘살생부 파동’의 장본인인 정 의원까지 거론하자 최 의원은 큰 웃음으로 어색함을 벗어납니다.

친박계는 살생부 파문 당시 김 대표를 몰아세운 바 있습니다.

김 대표는 이 날도 현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이른바 ‘묵언 수행’이 보름째 이어진 것입니다.

경제 위기 국면임을 강조하며 “미래 경제를 돌보지 않는 야당은 이제 교체할 때가 됐다”면서 야당 심판론에 집중했습니다.

최 의원은 김 대표를 향해 덕담을 건네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최경환 / 새누리당 의원] “김무성 대표님 요즘 총선 승리를 진두지휘하느라 정말 애를 많이 쓰고 계시는데 경제 특강을 아주 정말 참 경제 전문가인 저보다도 더 잘해주셨어요. 감사합니다. 정말.”

그러나 박수 갈채 속에서도 김 대표는 홀로 미동이 없었습니다.

공천전쟁이 치열해지면서 계파 간 신경전은 두 사람의 어색한 조우 속에서도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끝)

About admin

Check Also

김무성 대표, 동국대 명예박사학위 수여식

근로자서민대출 www.iherbshop.kr 신용등급 및 소득이 낮아 제도금융기관 어려운분들에게는 서민대출상품 추천! 대구일수대출 www.okgil-hoban.com 20세이상 누구나 가능한 …

2 comments

  1. 김무성ㆍ최경환 '어색한 조우' …. 뭐지? '어색한' ….? /뭔가 ~김무성 좌파 낌새가..
    어머나 ~ 윤상현 최경환 등 친박계가 당한거 맞죠?
    이건 또 다른 시작의 알람! ㅡ 앞으로 공천문제로 이런 <꼼수> 가 더 나올 수도 있겠습니다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